HOME > 전광진의 '하루漢字와 격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광진 교수의 '하루한자와 격언'[512] 讀誦(독송)
 
데스크 기사입력  2019/12/06 [09:22]

 讀 誦
*읽을 독(言-22, 6급)
*욀 송(言-14, 3급)

 

‘매일 아침 금강경을 독송하는 것으로 하루 일과를 시작한다.’의 ‘독송’은 ‘讀誦’이라 써봐야 뭔 말인지 감을 잡을 수 있으니.....

 

讀자는 ‘(말을) 외우다’(memorize)란 뜻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었으니, ‘말씀 언’(言)이 의미요소로 쓰였다. 후에 ‘읽다’(read)라는 뜻으로도 쓰였다. 그 나머지가 발음요소임은 牘(편지 독)도 마찬가지다.

 

誦자는 ‘소리 내어 읽다’(recite)는 뜻을 나타내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었으니 ‘말씀 언’(言)이 의미요소로 쓰였다. 甬(길 용)은 발음요소였다고 한다. 후에 ‘외다’(memorize) ‘읊다’(recite)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글을 외울 때는 소리 내어 읽는 것이 가장 좋은 비결임을 이로써 분명히 알 수 있겠다.

 

讀誦은 ‘주로 경전 따위를 소리 내어 읽거나[讀] 외움[誦]’을 이른다.

 

그런데 부동산이나 증권 투자보다 더 좋은 재테크는 뭘까요? 다음 말에 답이 있을 듯.


“책 속에는 황금으로 만든 집이 있다.”
(書中自有黃金屋 서중자유황금옥- 송나라 趙恒(조항)의 ‘勸學文권학문’).


▶全廣鎭 ․ 성균관대 교수. www.LBHedu.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9/12/06 [09:22]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