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광진의 '하루漢字와 격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광진의 '하루한자와 격언'[735] 放縱(방종)
 
데스크 기사입력  2020/10/16 [08:53]

放 縱

*내칠 방(攴-8, 6급) 

*놓아줄 종(糸-17, 3급)

 

‘아무 거리낌이 없이 함부로 행동함’을 일러 하필이면 왜 ‘방종’이라 하였는지 그 까닭은 ‘放縱’의 속뜻에 숨겨 있다. 속뜻을 알아야 기억이 잘 된다. 

 

放자는 ‘내치다’(keep a person away)가 본뜻이니 ‘칠 복’(攴=攵)이 의미요소로 쓰였고 方(모 방)은 발음요소이니 뜻과는 무관하다. ‘내쫓다’(expel) ‘내놓다’(take out) ‘내버리다’(throw away) ‘발사하다’(discharge) 등으로도 쓰인다.

 

縱자는 팽팽하던 줄이 ‘느슨해지다’(loose; lax)라는 뜻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었으니 ‘실 사’(糸)가 의미요소로 쓰였다. 從(좇을 종)은 발음요소일 따름이다. 후에 ‘내버려두다’(leave alone) ‘제멋대로 굴다’(dissolute; loose)로 확대 사용됐고, 橫(횡)의 상대적 개념인 ‘세로’(vertical)란 뜻으로도 쓰였다. 

 

放縱(방:종)은 ‘내치는[放] 대로 놓아줌[縱]’이 속뜻이다. 함부로 행동해서 좋을 게 하나도 없다. ‘상서’에 전하는 명언을 알아두면 정신 수양에도 좋을 듯. 

 

“욕망은 법도를 망가트리고, 방종은 예의를 무너트린다.”

 (欲敗度욕패도, 縱敗禮종패례 - ‘尙書’). 

 

● 성균관대 명예교수 전광진

   ▷ 메일  jeonkj@skku.edu

   ▷ 저작: <속뜻사전> 삼형제,

      <우리말 속뜻 논어>,

      <우리말 속뜻 금강경> 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10/16 [08:53]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