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교육/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 공예주간-우리고장 도자문화 알리기’ 17일 이천서 개막
17일부터 ‘2019 공예주간’ 행사 개최…전시, 마켓, 체험, 문화공연, 이벤트 등 도자문화콘텐츠 종합선물세트 한자리…김복한, 김세용, 서광수 등 도예분야 대표 대한민국명장 5인과 함께하는 도자체험 프로그램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19/05/16 [09:40]

도자관련 문화예술콘텐츠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공예축제, ‘2019 공예주간-우리고장 도자문화 알리기’ 행사가 이천에서 열린다.

 

▲ 한도요 서광수 명장과 함께     © 박익희 기자

 

한국도자재단은 오는 17일부터 26일까지, 10일간 이천세라피아 세계도자센터 및 국제교류광장 일대에서 ‘2019 공예주간’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 주최로, 한국도자재단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공동 주관한다.

 

‘도자 빚는 도시 담기’를 주제로 전시, 참여광장, 아트마켓 등으로 구성되며 문화공연과 잔디밭영화관 등 부대행사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해 관람객에게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 비엔날레 20년 역사 ‘Thinking Hands : 생각하는 손’

▲ 이천특별전 전시 연계프로그램     © 박익희 기자

 

이천세계도자센터에서는 ‘Thinking Hands : 생각하는 손’을 주제로 특별전이 열린다. 기억력이나 창작활동에 기여하고, 때로는 상상력을 증강시키기도 하는 손의 특별한 기능을 한국도자재단이 20여 년간 수집해 온 소장품으로 집중 조명한다.

 

특히, 거장의 생각하는 손, 손의 기록, 인간과 서사, 흙과 신체의 교차, 수공예와 디자인, 창조적 경험 등 6개 소주제를 구성 114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 이천 토락 교실     © 박익희 기자

 

전시와 연계한 다양한 교육·체험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주요 프로그램은 전문강사와 함께 교육지 체험 및 에티켓 교육을 진행하는 ‘어린이 교육 프로그램’, 손을 이용해 황토물로 그림을 그려보는 ‘황토로 그림 그리기’, 도자기 관찰 및 소장품 관리카드 작성 체험을 하는 ‘소장품 관리자 직업체험’, 점토로 얼굴을 만들어 보는 ‘흙으로 자화상 만들기’ 등이다.

 

그림그리기, 키네틱샌드놀이, 소프트블록놀이, 흙 도장 찍기와 같은 ‘손기능 체험’ 등도 진행된다.

 

◼ 도예분야를 대표하는 대한민국명장 5인과 함께하는 체험프로그램 마련

‘2019 공예주간-우리고장 도자문화 알리기’ 행사에는 관람객이 도자를 배우고,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가득하다.

▲ 전통가마 소성     © 박익희 기자

 

특히, 김복한, 김세용, 서광수, 장영안, 최인규 등 도예분야를 대표하는 대한민국명장 5인과 함께 물레체험, 도자조각체험 등 도자를 빚으며 명장의 흥미로운 도자이야기를 들어보는 ‘대한민국 명장과 함께하는 도자 빚기’ 프로그램이 행사 기간 중 매일 진행될 예정이다.

 

또 정해진 양의 흙을 가장 높이 쌓아 올리는 ‘흙높이 올리기 대회’는 놀이형 체험프로그램으로 매 주말에 개최된다.

 

▲ 흙높이 쌓기     © 박익희 기자

 

디자인 접시, 모자이크 액자, 색슬립 펜던트 등 작가와 함께 공예체험을 할 수 있는 ‘도자빚는 예술놀이마당’과 가마재임, 장작던지기, 장작패기, 도자빚기, 작품경매 등으로 구성된 ‘전통가마 페스티벌’ 등 관람객들이 도자문화와 더욱 친근해 질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 도자작품도 보고 먹거리도 즐기고, 아트마켓 한곳에

관람객이 지역 도예작품 및 공예상품 등을 구입할 수 있는 ‘도자 빚는 아트마켓’이 운영된다. 아트마켓에서는 직접 손으로 창작활동을 하는 문화예술인을 중심으로 개성이 담긴 공예작품을 판매한다. 이외에 특산품, 먹거리 등 지역특산물 장터가 마련돼 보고, 먹고, 즐길 수 있는 행사로 마련된다.

 

◼ 도자와 함께 빚는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열려

도자문화행사와 함께 즐기는 부대행사 프로그램도 다채롭다. 행사 중 금요일과 주말에는 웃다리 풍물판굿, 재즈밴드, 현악 4중주, 어쿠스틱 밴드 등 문화예술 공연이 펼쳐져 ‘2019 공예주간’의 열기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행사가 시작되는 17일과 18일 저녁에는 일몰 후 20시부터 국제교류광장에서 ‘잔디밭 영화관’이 열려 ‘2019 공예주간’의 밤을 더욱 풍성하게 할 계획이다. 17일에는 ‘라라랜드’, 18일에는 ‘감바의 대모험’을 잔디밭 영화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국도자재단 서정걸 대표이사는 “도자 예술인과 관련 산업인구가 밀집되어 있는 도자문화 전문도시 이천에서 공예주간 행사를 개최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행사를 위해 마련한 다양한 도자문화콘텐츠를 통해 도자문화를 더 많은 이들과 함께 공감하고 즐길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9 공예주간-우리고장 도자문화 알리기’ 행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과 일정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www.kocef.org)에서 확인 가능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9/05/16 [09:40]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