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BS 공영노조 “지상파 수십만 8·15 광화문 인파 보도 안 해” 성명 발표
“방송은 완전히 집권여당의 홍보매체로 전락…국민들 방송독립 위해 투쟁해 달라”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19/08/16 [17:34]

“방송은 완전히 집권여당의 홍보매체로 전락…국민들 방송독립 위해 투쟁해 달라”

 

▲ 8.15 광복절 문재인 정권 퇴진 범국민대회 모습     © 박익희 기자

 

문재인 정부의 각종 실정 및 안보 불안에 분노한 시민들이 광화문과 대한문 등에 속속 결집한 이른바 8·15 태극기 집회에 대해 언론이 사실상 외면한 가운데, KBS공영노조는 지난 16일 성명을 통해 “MBC와 SBS 등 지상파는 메인 뉴스에서 수십만의 광화문 인파를 단 한 줄도 보도하지 않았다”며 “대신 반일운동을 촉구하는 집회는 중계차 등을 동원해서 보도했다”고 비판했다.

 

공영노조는 KBS에 대해서도 “대한민국의 대표 공영방송이라는 <KBS뉴스9>도 이날 광화문에서 벌어진 반일 운동 집회는 중계차를 동원해 길게 보도한 뒤, 그 뉴스 끝에 “현 정부에 반대하는 시민 3천여 명이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면서 촛불 시민들과 대치하기도 했다”라고 덧붙였을 뿐”이라며 “수십 만 명의 인파를 3천명이라고 보도했다. 기가 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방송은 완전히 집권여당의 홍보매체로 전락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편파적인 방송 대신 유튜브를 시청하는 국민들이 많아지자, 그 유튜브마저 통제하려고 한다”며 “지금 대한민국 모든 위기의 근원은 문재인 정권의 홍위병 역할을 하는 언론에 있다고 본다”고 했다.

 

아울러 공영노조는 “언론이 바로 서지 않으면 그 어떤 독재, 압제를 하더라도 국민들은 속을 수밖에 없고, 또 선거를 하더라도 절대로 공정할 수 없다”며 “야당과 국민들에게 간절히 호소한다. 언론, 특히 방송의 독립을 위해 투쟁해 달라”고 촉구했다.

 

<KBS공영노조 성명서 전문>

수십만의 광화문 인파, 단 한 줄도 보도하지 않았다.

 

8월 15일 광복74주년과 건국 71주년을 맞아, 광화문 일대에는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는 인파들이 몰려 발 디딜 틈이 없었다. 비 오는 날씨에도 길거리는 빽빽이 들어찬 인파 때문에 그냥 서 있기만 해도 저절로 휩쓸려 움직일 정도였다.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무너뜨리는 것을 규탄하기 위해 모인 성난 국민들이었다.

그런데 이날 저녁 지상파 방송들은 광화문 국민들의 궐기대회를 보도하지 않았다. MBC와 SBS 등 지상파는 저녁 8시 메인 뉴스에서 단 한 줄도 보도하지 않았다. 대신 반일운동을 촉구하는 집회는 중계차 등을 동원해서 보도했다.

 

대한민국의 대표 공영방송이라는 <KBS뉴스9>도 이날 광화문에서 벌어진 반일 운동 집회는 중계차를 동원해 길게 보도한 뒤, 그 뉴스 끝에 “현 정부에 반대하는 시민 3천여 명이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면서 촛불 시민들과 대치하기도 했다”라고 덧붙였을 뿐이다.

 

수십 만 명의 인파를 3000명이라고 보도했다. 기가 찬다. 이 뉴스를 보도한 기자는 정녕 눈을 감고 있었나.

 

신문도 마찬가지였다. 이른바 보수성향의 매체들도 광화문 집회를 소홀하게 다뤘다. 조선일보는 ‘문재인 정권규탄대회’와 ‘반일 집회’ 사진을 나란히 보도했고, 중앙일보는 반일 집회 사진은 사이즈를 크게 실은 반면, 문 정권 비판 집회는 작은 크기의 사진으로 보도했다.

 

그야말로 광화문의 8.15행사 보도는 언론이 얼마나 왜곡, 편파, 조작하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사례였다.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심장부에서 수십 만 명이 모여 범국민적인 규탄대회를 열었는데도 보도를 하지 않는다면, 북한이 남침을 해도 보도를 안 할 것인가?

 

지금 대한민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중요한 일들 중 우리가 아는 것은 얼마나 될까? 언론이 얼마나 숨기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는 말이다.

 

어제 방송들은 대부분 반일 감정을 선동하는 뉴스들로 가득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현실성이 없고 말잔치에 불과한 경축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들을 수가 없었다.

 

대신 일부 방송은 야당 대표가 식장에서 박수를 치지 않는다고 비판하는 뉴스는 놓치지 않았다.

하지만 8월 14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기자회견 한 내용은, 당일 <KBS뉴스 9뉴스>에 단 한 줄도 내지 않았다.

 

방송은 완전히 집권여당의 홍보매체로 전락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편파적인 방송 대신 유튜브를 시청하는 국민들이 많아지자, 그 유튜브마저 통제하려고 한다.

 

지금 대한민국 모든 위기의 근원은 문재인 정권의 홍위병 역할을 하는 언론에 있다고 본다.

언론이 바로 서지 않으면 그 어떤 독재, 압제를 하더라도 국민들은 속을 수밖에 없고, 또 선거를 하더라도 절대로 공정할 수 없다.

 

야당과 국민들에게 간절히 호소한다. 언론, 특히 방송의 독립을 위해 투쟁해 주시라.

 

2019년 8월 16일

KBS 공영노동조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9/08/16 [17:34]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