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교육/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왕실도자특별전' 개최
19~22일 남종면공설운동장에서 '조선백자의 산실을 알리다, 광주왕실도자특별전'
 
홍민자 기자 기사입력  2019/09/18 [13:17]
▲ 광주왕실도자특별전 개최 포스터     © 홍민자 기자

광주시는 19일 남종면공설운동장에서 ‘광주왕실도자특별전’을개최한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광주왕실도자특별전’은 광주시가 조선백자의 산실임을 널리 알리기 위해 오는 22일까지 4일간 열린다.

 

올해 처음으로 남종면분원리에서 개최되는 특별전은 오프닝을 시작으로 관내 39개 요장에서 ‘백자’라는 주제로 제작한 도자기 35점을 전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도자기 전시·판매뿐만 아니라 물레체험, 가족 경연대회 등 가족들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선보일 계획이다.

 

행사기간 동안 진행되는 물레체험은 초등학생 등 아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물레를 이용해 직접 도자기를 만들어 봄으로써 호기심 자극과 창의력 발달에 도움이 되며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 중 하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가족 경연대회는 주어진 시간 동안 흙으로 자유롭게 표현하고 소정의시상품도 받을 수 있어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과 행복한 추억을쌓을 수 있도록 기획했다.

 

신동헌 시장은 “조선시대 600년 전 왕실의 도자기를 제작했던 ‘사옹원분원’이 위치했던 곳에서 광주왕실도자기특별전을 개최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광주백자 전시회에 오셔서 우수함과 독창성, 기발한 창의성을 보여주는 광주왕실 도자의 아름다움을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9/09/18 [13:17]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