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교육/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11회 수원포럼 정재환 박사, ‘한글 위대한 유산, 만든 사람들과 지킨 사람들’ 강연
오는 26일 오후 4시 30분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19/09/23 [11:48]
▲ 수원포럼 홍보 포스터     © 박익희 기자

수원시가 26일 오후 4시 30분 시청 대강당에서 ‘한글, 위대한 유산-만든 사람들과 지킨 사람들’을 주제로 제111번째 수원포럼을 연다. 정재환 박사가 강연한다.

 

1983년 개그맨으로 데뷔한 정재환 박사는 이후 성균관대학교 사학 학사(2003),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2007·2013) 과정을 이수했다.

 

현재 성균관대학교 초빙 교수, 한글문화연대 공동대표,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 「자장면이 맞아요 잠봉은?」, 「우리말은 우리의 밥이다」, 「한글의 시대를 열다」, 「대한민국은 받아쓰기 중」 등이 있다.

 

정재환 박사는 강연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한글의 가치와 역사를 소개한다. 또 일제강점기에 한글을 지켜낸 조선어학회 등 한글을 지켜온 선조들의 노력을 알릴 예정이다.

 

수원시는 ‘고품격 교육문화도시’ 조성을 목표로, 2010년 7월부터 매달 사회 각 분야 명사를 초청해 수준 높은 포럼을 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9/09/23 [11:48]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