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생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시, 택시 운송사업 운송약관 신고 수리
구토,오물투기 15만원 이내 배상 등 무임승차 손실비 배상
 
홍민자 기자 기사입력  2019/10/18 [10:49]

광주시는 오는 11월 1일부터 택시 내에서 구토를 하거나 오물투기로 차량을 오염시킨 경우 영업손실비용(15만원 이내)을 배상하게 하는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운송약관을 신고 수리했다고 18일 밝혔다.

 

▲ 광주시청     © 홍민자 기자

 

운송약관에 따르면 차량 및 차량내부 기물파손, 목적지를 정확히 알려주지 않거나 목적지에 도착 후 하차거부로 경찰에 인계되는 경우, 운임지급 거부나 도주 등을 비롯한 무임승차, 기타 부정한 방법(도난·분실 카드, 위조지폐 등)으로 운임을 지급하는 경우에 대해 여객이 사업자 측에 손실비용을 배상해야 함을 명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운송약관을 통해 택시종사자와 승객 간 분쟁 해소 및 효율적으로 조정하고 건전하고 올바른 택시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9/10/18 [10:49]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