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전체기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천 호법면 새마을협의회 ‘엄마가 간다’ 3차 사업 추진
 
박수지 기자 기사입력  2019/11/08 [13:54]

이천시 호법면행정복지센터(면장 김익정)는 7일 호법면 마당에서 다문화 가정과 함께 ‘엄마가 간다’ 3차 행사를 개최하였다.

 

▲ 호법면 새마을협의회 엄마가 간다 '배추절이기' 장면     © 박수지 기자

 

이날 행사에는 중국, 캄보디아 등 다문화가족 10명이 참석하여 김장 배추를 절이고 동치미를 만들었다.

 

박종선 안평1리 부녀회장이 다문화 가정의 이주 여성들에게 동치미를 쉽고 맛있게 담그는 엄마의 손맛을 전수하였다.

 

8일은 ‘엄마가 간다’ 마지막 행사로 김장김치를 만들었다.

새마을지도자들과 부녀회, 이주 여성 총40여 명은 한마음이 되어 배추 절이기, 파 다듬기, 무 씻기 후 김장을 마쳤다.

 

문인자 호법면 새마을협의회 부녀총회장은 올해 김장은 작년에 비해 양이 많이 늘었다며, 결혼 이주 다문화 가정과 함께 만든 김장김치를 불우한 이웃에게 100통 가량 전달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법면 새마을협의회는 매년 김장철에 ‘사랑의 김장 나누기’ 행사를 통해 김치를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하여 나눔과 더불어 사는 삶을 실천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9/11/08 [13:54]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