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벤처창업기업 통합네트워킹 개최
오는 22~23일 화성 라비돌리조트에서…경기벤처창업센터 입주기업 등 200개사 참석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19/11/21 [09:45]

경기도내 창업 인프라 입주 벤처·스타트업들의 교류협업의 장 ‘2019 경기도 벤처·창업기업 통합 네트워킹’ 행사가 오는 22~23일 양일간 화성 라비돌리조트에서 개최된다.

 

이번 통합 네트워킹은 도내 창업기업 간 기술 공유와 협업을 활성화하는데 목적을 둔 행사로,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 경기스타트업 랩, Station-G(안산) 내 입주기업, 경기기술창업 참여기업 등 200개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도내 산재돼 있는 창업 인프라 입주 기업들을 한데 모아 이 같은 네트워킹 행사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경기도 창업정책방향 설명 ▲11월 오픈한 경기스타트업플랫폼 안내 ▲단계별 자금확보 전략 ▲모의 IR, 분야별 상시상담 ▲크라우드펀딩 특강 등이 진행된다.

 

특히, 핵심 프로그램은 ‘융합사업화 테크코칭’이다. IT/4차산업/S/W, 전기전자, 에너지/기계, 바이오/화학 등 4개 분임별로 전문가 및 특허거래관이 기업별 SWOT(강점, 기회, 약점, 위협)분석과 기술코칭을 실시, 동종·이업종 간 융합사업화를 도출해 신사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뒀다.

 

이 밖에도 ‘창업에서 코스닥까지 그리고 재창업’을 주제로 성공 선배기업의 노하우 전수 특강도 진행된다.

 

도는 이번 통합 네트워킹을 계기로, 내년에는 도내 창업기관과 협업해 창업오디션, VC라운드테이블, 상담회 등 더욱 확대된 ‘컨퍼런스’ 형식의 행사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이어 2021년에는 국내는 물론, 해외 스타트업들까지 참가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컨퍼런스’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권순신 창업지원과장은 “최근 4차 산업혁명으로 산업 간 경계가 허물어지고 제조업과 IT, AI가 융합이 활발히 이뤄지는 만큼, 이번 통합 네트워킹이 융합과 협업을 통한 신기술 창출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네트워킹과 기술공유로 미래기술 산업 저변 확대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9/11/21 [09:45]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