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천시, 행안부 민생규제 혁신 토론회에서 우수과제 선정
이천시 제출과제 ‘세입자 보호를 위한 대항력 발생시기 개선’ 장려상 수상…지속적인 규제개혁 및 적극행정 추진 약속
 
박수지 기자 기사입력  2019/11/23 [09:20]

경기도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행정안전부 주관 민생 규제 공모에서 ‘세입자 보호를 위한 대항력 발생시기 개선’ 안건이 장려상(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 이청시청 전경     © 박수지 기자

 

행정안전부는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실시한 ‘2019 국민이 직접 디자인하는 민생규제 혁신 공모전’에서 접수된 과제 중 ‘국민생각함’을 통해 토론이 필요하다고 7건을 선정, 지난 20일 국민과 공무원 민간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민생규제 혁신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 토론회에서 이천시에서 발굴된 과제가 적극 논의됐다.

 

이천시 ‘세입자 보호를 위한 대항력 발생시기 개선’ 과제는, 이천시 축산과에 근무하는 이정의 주무관이 직접 집을 구하러 다녔던 경험을 통해 발굴해낸 과제이다.

 

임차인이 임차주택의 인도와 전입신고를 하여도 같은 날 임차주택에 저당권이 설정되면 임차인은 저당권자보다 후순위가 되어 임차보증금을 보호받지 못하는 고민에서 착안, 다음 날 발생되던 임대차계약의 대항력 발생 시기를 앞당겨 임차인의 권리를 강화하는 내용이다.

 

이 과제는 토론회를 통해 법무부로부터 수용 의견을 받았으며, 장려상(행정안전부장관상)을 수상하였다.

 

이 외에도 이천시에서는 총 35건의 민생규제를 건의했다.

 

시 관계자는 “개선되지 못한 나머지 규제 또한 개선될 수 있도록 재검토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 “시민의 작은 불편함도 크게 생각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지속적인 규제개혁과 적극행정 추진을 약속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9/11/23 [09:20]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