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교육/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주박물관, ‘닥종이 인형’ 2019 대한민국 종이문화예술작품 공모대전 수상
2006년 국립민속박물관 지역협력망 사업 시작해 전통문화교육 터주대감으로 자리매김
 
안인혁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11/23 [06:28]

2019 대한민국 종이문화예술작품 공모대전에서 여주박물관 전통문화교육 닥종이 인형수강생들이 금상·동상·입선 등을 수상했다. 
 

▲ 2019년 대한민국 종이문화예술작품 공모대전 수상자들의 기념촬영     ©안인혁 객원기자


수상작으로는 박원준·안정화·임영선·전정애·한용숙 5인의 공동작품인그날의 함성이 금상을, 안정화의팥죽 쑤는 날이 동상, 김정이의오손도손이 입선했다.
 
특히 이번 공모전에서 일반부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한 수강생들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여주시의 3.1운동을 재현한 닥종이 인형을 공동작품으로 출품해 의미를 더했다.
 
여주박물관의 닥종이 인형강좌는 2006년 국립민속박물관의 지역협력망 사업으로 시작해 정소영 강사의 지도 아래 전통문화교육의 터줏대감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공모전과 같이 여주시의 문화콘텐츠를 접목한 작품을 제작함으로써 시민과 관람객들에게 우리 고장의 역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또한 관련 자격증 취득과 박물관 작품 전시를 통해 수강생들의 성취감을 고취하고 있다.
 
한편, 여주박물관의 전통문화교육은 닥종이 인형, 전통 매듭, 서예, 미술감상, 민화그리기, 문화유산 수채화, 수묵화, 봉산탈춤 등 8개 과정에서 16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하며 우리 옛것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시간을 갖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9/11/23 [06:28]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