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시 지역화폐 ‘수원페이’ 405억원 발행
지난해보다 114억 늘려 발행…명절 등 추가 인센티브로 사용 활성화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20/01/06 [18:05]

수원시가 올해 ‘수원페이(지역화폐)’를 405억원 발행한다.

 

▲ 수원페이     © 박익희 기자


지난해 총 발행액보다 45%(114억원) 늘어난 규모다. 올해 정책 발행은 청년기본소득 159억원, 산후조리비 42억원, 고령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1억원이 포함된다.


특히 공직자 복지포인트 지급액 중 5만 원씩을 수원페이로 지급, 3억원의 정책발행액을 늘렸다.

일반 발행액은 200억원이다. 상시 6%의 인센티브에 더해 명절 기간에 특별 인센티브를 추가 지급할 계획이다.


지난해 첫 발행된 수원페이는 초기 목표액이었던 280억원을 훌쩍 뛰어넘긴 291억 원을 판매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일반 발행의 경우 50억원의 목표액을 조기에 달성하고, 3회에 걸쳐 1억 9000만원의 예비비를 추가 투입해 128억원으로 257% 초과 발행했다. 이에 수원시는 올해 발행액을 전년보다 114억원 늘려 총 405억 원을 발행하기로 했다.


‘수원페이’는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주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해 4월 출시한 충전식 선불카드형 지역화폐다.


이용자는 충전 금액의 6%에 해당하는 추가 인센티브를 받고, 사용금액 30%에 대한 소득공제 혜택도 받는다.


가맹점은 신용카드와 비교해 0.3%p 정도의 수수료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 수원페이는 수원시내 전통시장, 연 매출 10억 원 이하 소상공인 사업장(슈퍼마켓·편의점·음식점·미용실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다만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유흥·사행업소, 온라인쇼핑몰, 연 매출 10억원 초과 사업장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심언형 수원시 지역경제과장은 “청년기본소득·산후조리비 지원금 등을 수원페이로 지급해 수원페이를 더욱 활성화하겠다”면서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을 주고,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페이는 스마트폰에 ‘경기지역화폐’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한 뒤 회원가입을 하고, ‘지역선택 및 카드 신청’을 클릭한 후 수원시를 선택해 카드를 신청하면 이용 가능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01/06 [18:05]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