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생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 갤러리아백화점 수원점과 조형작품…수원 제1야외음악당으로 이전 설치
수원시, 창대건설(주)·문혜자 작가와 협약 체결하고 이전·관리 협력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20/06/05 [12:34]

구 갤러리아백화점 수원점과 25년을 함께했던 조형예술 작품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이 수원 제1야외음악당으로 자리를 옮겼다.

 

▲ 수원 제1야외음악당 내 조각공원에 설치한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   청동 조형물로 높이 2m, 폭 1.5m이다.  © 박익희 기자

 

1995년 8월, 문을 연 갤러리아백화점 수원점은 수원시 최초의 백화점이었다. 이 작품은 지난 25년 동안 수원의 번화가를 상징하는 건물로 자리매김했지만 갤러리아백화점 광교점 개점(3월 2일)을 앞두고 2020년 1월 영업을 종료했다.

 

문혜자 작가의 작품인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은 개점과 함께 백화점 외부에 설치돼 25년 동안 자리를 지켰다. 

 

갤러리아백화점 수원점이 광교로 이전하면서 수원점 건물을 철거하게 됐고, 철거업체는 조형물도 폐기할 예정이었다.

 

수원시는 건축문화자산으로서 가치가 있는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을 보존하기 위해 철거업체인 창대건설(주), 문혜자 작가와 협의해 작품을 이전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지난 5월 25일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을 수원 제1야외음악당 내 조각공원으로 옮겼다.

 

수원시와 창대건설(주), 문혜자 작가는 6월 5일 서면으로 협약을 체결하고, ‘브루흐 작곡 바이올린 협주곡 NO.1’ 보존에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조형작품 소유주인 창대건설(주)은 작품을 수원시에 무상으로 기증하고, 수원시는 조형작품 이전·관리 비용을 부담하기로 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철거 위기에 놓인 우수한 건축물과 문화자산을 보존하기 위해 관내 주요건축물, 조형물 등에 관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며 “역사적 가치가 있는 문화자산을 적극적으로 재활용해 보존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06/05 [12:34]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