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시, 수원형 일자리사업 추진…코로나19 실직·폐업자도 신청 가능
‘수원희망 6000’으로 시민에게 희망을 드립니다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20/07/24 [11:36]

수원시는 취약계층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해 코로나19 극복의 희망을 심어줄 수원형 일자리사업 ‘수원희망 6000’이 본격 추진된다.

 

▲ 수원시청 전경     © 박익희 기자

 

수원희망 6000은 생활 방역부터 환경정비, 재해예방, 지역맞춤형 특화 일자리 등 10개 유형의 사업을 통해 총 6000여 명의 시민에게 2~4개월의 단기 일자리를 제공한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회복을 지원하는 수원희망 6000 사업은 ▲생활방역 지원(1400여 명) ▲산업 밀집 지역 등 환경정비(230여 명) ▲재해 예방(200여 명) ▲공공휴식공간 개선(770여 명) ▲긴급 공공업무 지원(600여 명) ▲청년 지원(150여 명)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 지원(100여 명) ▲지자체 특성화 사업(2450여 명) 등 10개 유형으로 추진된다.

 

생활방역 지원은 현재 수원지역 157개 초·중·고교에 파견된 학교방역 안전지킴이 275명을 포함해 총 1400여 명이 관내 경로당과 사회복지관 등에서 발열 체크 등 감염병 예방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또 델타플렉스와 국제테마거리, 나혜석거리 등 산업밀집지역의 환경정비에 230여 명, 공원·체육시설 등의 시설개선에 770여 명, 긴급 공공업무 지원도 600여 명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수원시만의 지자체 특성화 사업으로 장수 지팡이 만들기(입북동), 동물보호법 위반 현장계도(팔달구),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손뜨개(매교동), 쪽방촌 취약계층 대상 환경정비(시) 등의 사업이 포함됐다.

 

수원희망 6000 사업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저소득층과 장애인 등 기존 취업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실직이나 폐업을 경험한 시민도 참여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사업 신청 자격은 저소득층, 휴폐업자, 무급휴직자, 프리랜서 등 고용보험에 미가입한 만 18세~69세 수원시민으로 확대됐다.

 

공공일자리 대상자로 선발돼 근로할 경우 3시간 기준으로 월 70만~75만 원, 4시간 기준 월 85만~90만 원을 실수령할 수 있다.

 

여기에 필요한 사업비는 국비 105억4800여만 원과 시비 11억7200여만 원 등 총 117억2000여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수원시는 대규모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1차 수요조사에 따라 4656명에 대한 구와 동 단위 사업을 우선 시행한 뒤 시와 사업소 등의 추진 사업은 2차 수요조사를 거쳐 9월에 1344명을 배치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오는 28~29일께 구별로 사업별 모집공고가 시작되며, 신청자 접수를 하여 대상자를 선발해 8월부터 각 사업에 투입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07/24 [11:36]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