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오피니언 > 경기데일리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권해조 문화칼럼] 매미(蟬)와 된장의 오덕(五德)
 
권해조 칼럼니스트 기사입력  2020/08/30 [10:03]

 

▲ 권해조 논설위원, 예비역장성, 한국국방외교협회 고문     

올 여름은 그 전에 비해 유난히도 비가 많이 내렸다그런데다 반갑지도 않은 코로나19까지 겹쳐 우리의 일상생활을 크게 움츠려 들게 만들었다그러던 중 며칠 전 잠깐 푸른 하늘이 드러나는 청명한 날씨를 보이자 아파트 인근의 나무 여기저기에서 매미들의 ~~”하고 울어대는 소리가 유난히도 크게 들려왔다

 

마치 합창소리와 같다긴 장마에 참았던 탓일까그러던 차에 한 지인이 카톡을 통해 매미()와 된장의 오덕(五德)’이란 글을 받아 읽어 보게 됐다.

 먼저 매미()의 오덕(五德)이다매미는 입추가 지나서일까 더욱 열정적으로 울어대고 있다왜냐하면 빨리 짝을 만나 이승에서의 사랑을 나누고 떠나야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매미의 일생을 살펴보면 땅속에서 7년을 기다렸다가 성충이 되어 이 세상에 나와서 10여일 정도 살다가 생을 마감한다고 한다.

 

이와 같이 짧고 굵은 매미의 삶을 옛 선비들은 군자의 다섯 가지 덕을 겸비한 것으로 여겼다 한다.

 

첫째매미의 곧게 뻗은 입은 선비의 갓끈과 같아서 학(學問)에 뜻을 둔 선비와 같다.

 

둘째사람들이 힘들게 지은 곡식(농작물)을 해치지 않으니 염치(廉恥)가 있다.

 

셋째집을 짓지 않으니 욕심이 없이 검소(儉素)하고,

 

넷째죽을 때를 알고 스스로 지키니 신의(信義)가 있으며,

 

다섯째깨끗한 이슬과 수액만 먹고 사니 청렴(淸廉)하다고 본다.

 

 

이 때문인지 조선시대 임금이 정사(政事)를 돌볼 때 머리에 쓰던 익선관(翼蟬冠)은 매미의 날개를 본떠 만든 것이다이것은 매미의 오덕(五德)을 생각하며 백성을 다스리고자 하는 의지가 담겨 있다고 한다

 

다음은 된장의 5덕이다

첫째는 단심(丹心)의 덕이다된장은 다른 음식과 같이 섞여도 결코 자기의 맛을 잃지 않는다이것을 단심의 덕이라 한다.

 

둘째는 항심(恒心)의 덕이다된장은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고 오히려 더욱 깊은 맛을 낸다이것을 항심의 덕이라 한다

 

셋째 무심(無心)의 덕이다된장은 각종 질병을 유발시키는 지방을 녹여낸다좋지 않은 기름기를 없애주는 덕을 무심의 덕이라 한다

 

넷째 선심(善心)의 덕이다된장은 매운 맛을 부드럽게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한다맵고 독한 맛을 부드럽게 만들어 주는 된장의 덕을 선심이라고 한다.

 

다섯째로 화심(和心)의 덕이다된장은 어떤 음식과도 조화를 이룰 줄 안다이를 화심의 덕이라 한다.

 

된장은 각 가정의 식단에 하루도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전통음식이다된장과 김치를 빼고 한국의 전통음식을 논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다발효식품으로 영양가도 만점이다이런 된장을 우리는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아무런 의미도 모른 채 즐겨 먹어온 것 같다.

 

차제에 매미의 마지막 울음소리를 단순히 소음으로만 듣지 말고 아름다운 오덕을 생각하고선조들의 지혜와 인간의 삶의 자세를 알려주는 된장의 5덕을 곰곰이 생각해 보면서 차분히 가을을 맞을 준비를 하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08/30 [10:03]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