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생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시, 태풍 ‘하이선’ 대비해 우려시설물 안전조치
광고물·건축물·가로수·상가적치물·공사장·그늘막·비닐하우스 등 점검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20/09/07 [10:23]

수원시가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 북상에 대비해 피해 우려 시설물을 점검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 지하차도 배수구를 점검하는 모습.     © 박익희 기자

 

수원시는 6일 광고물(간판·현수막)·건축물·종교시설물(첨탑)·가로수·상가적치물·대형공사장·건축공사장·도로시설물·그늘막·비닐하우스 등 1847건(개소)을 예찰하고, 보완할 부분이 있는 시설은 안전조치를 했다.

 

7일 오전,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태풍 대비 대책 회의를 주재한 김용덕 수원시 안전교통국장은 “태풍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고, 지속해서 사고 우려 시설물을 점검하라”며 “앞서 비 피해를 봤던 지역은 다시 한번 현장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안전 조치를 해라”고 지시했다.

 

이어 “시민들께서는 외출을 자제해주시고, 생활하시는 곳 주변 물품과 시설을 꼼꼼하게 점검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하이선은 7일 오전 6시 기준으로 부산 남쪽 약 1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1㎞의 속도로 북진 중이다. 동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7일 정오 강릉 남동쪽 약 150㎞ 부근 해상을 거쳐 8일 0시께 북한 청진에 상륙한 뒤 점차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09/07 [10:23]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