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인 조은산 “차라리 그 날 광화문을 텅 비게 만들자” 개천절집회 만류
진인 조은산이 그의 블로그에 올린 글의 전문
 
데스크 기사입력  2020/09/14 [07:12]

<시무 7> 상소문을 통해 정부를 비판하여 국민적인 관심과 지지를 받고 있는 진인(塵人) 조은산103일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간곡하게 만류하는 호소의 글을 그의 블로그에 글을 올렸다. 그는 개구리가 뛰어 오르기 전 한껏 몸을 움츠리듯 후일, 분연히 일어날 그 날을 위해 지금 잠시 힘을 아껴두는 것이 어찌 현명치 못한 처사라 하겠습니까?”라며 보수 단체의 다음달 103일 집회 만류를 호소했다.
 
조은산이 밝힌 인의예지(仁義禮智)모자란 제가 알기로는, 나라를 위하는 것이 충()이고 국민을 위하는 것도 충()이나 국민의 안위를 걱정하는 것은 인()이오 나와 다른 생각을 가졌다 하더라도 고난 앞에서는 손을 내밀어 도우니 이것은 의()이며 나의 숨결이 타인의 코끝에 멈출 수 있는 것은 예()이고 확산을 빌미로 정치적 공세를 당하지 않음은 지() 와 같을 것인데 전염병 확산 방지라는 대의명분 앞에 충과 더불어 이들 또한 얻지 못할 이유가 어디 있겠습니까?” 후일을 위해 힘을 아껴 두자고 했다. [편집자 주]
 
[진인 조은산이 그의 블로그에 올린 글의 전문]
 
쪽보다 더 푸른 얼굴로 총칼을 들어 자유를 지켜냈습니다
백마고지의 참호 안에서, 인천 해안의 상륙주정 안에서,
함락 직전의 부산, 낙동강 전선에서 그러했습니다.

시대의 요구와 국가의 부름에 답했습니다.

월남의 짙은 정글,
전우들의 시신 사이에서 숨 죽였던 파월장병은
소총탄을 쏘아 날려 표적의 심장을 관통했고
이는 국가발전의 신호탄이 되어 국토를 관통하는
경부고속도로가 되었습니다.

꽃보다 더 꽃 같았던 그대들은 이역만리의 땅 독일,
말도 통하지 않고 음식 또한 맞지 않는 곳에서
환자의 상처를 꿰매고 시신을 닦아 외화를 송출해
국가경제발전의 초석을 닦았습니다.

가난과 맞서 싸우며 밖에서는 그릇을 닦고
안에서는 갓난쟁이의 샅을 닦아 가정을 지켜내었습니다
밖에서는 기어 다니며 상사의 비위를 맞춰 생계를 이었고
안에서는 주저앉아 소주를 마시며 울분을 삭였습니다.
그리하여 역사의 한 시점에 그대들은
당당한 주역이 되어 살아왔습니다.

塵人 조은산이 나의 아버지에게, 나의 어머니에게,
나의 형제자매들에게 감히 여쭙고자 합니다

언제 가난이 좌와 우를, 진보와 보수를 가려 찾았으며
국가적 재난이 또는 전 세계적 경제 위기가 찾아왔음에
어디에 좌와 우가 따로 있었고 그 어디에 진보와 보수가
따로 있었습니까?

적진을 내 집 같이 누비고 사지에서 삶을 이어냈으니
이미 그대들은 살아 숨 쉬는 귀신과 같을 진데,
육신은 자택에서 가족과 함께 하고
영혼은 광화문에서 동지들과 함께 하는 것이
뭐가 그리 어렵겠습니까?

모자란 제가 알기로는,
나라를 위하는 것이 충()이고
국민을 위하는 것도 충()이나

국민의 안위를 걱정하는 것은 인()이오
나와 다른 생각을 가졌다 하더라도
고난 앞에서는 손을 내밀어 도우니 이것은 의()이며
나의 숨결이 타인의 코 끝에 멈출 수 있는 것은 예()이고
확산을 빌미로 정치적 공세를 당하지 않음은 지()
와 같을 것인데

전염병 확산 방지라는 대의명분 앞에
충과 더불어 이들 또한 얻지 못할 이유가 어디 있겠습니까

또한 개구리가 뛰어 오르기 전 한껏 몸을 움츠리듯
후일, 분연히 일어날 그 날을 위해 지금 잠시
힘을 아껴두는 것이 어찌 현명치 못한 처사라 하겠습니까

아내와 혼사를 치르기 전 어느 가을 날,
저는 오른손을 내어 아내의 왼손을 잡았고
노란 낙엽으로 덮힌 광화문 돌담길 위를 함께 걸었습니다.
맞잡은 두 손은 따스했고 매우 정겨웠습니다.
이것은 저의 아름다움입니다.

대중을 이끌어 쇄신을 외침은 위대함이고
생명존중과 국민통합의 가치 아래 대중을 잠시 머물게 함은 위대함을 넘어서는 아름다움입니다.

저의 사사로운 아름다움을 어찌
그대들의 아름다움에 비할 수 있겠습니까 만은 그 날 가을의 향기 아래 고즈넉했던 저의 광화문은 비어있기에 아름다웠고 적막했기에 소중했습니다.

그렇기에 같은 가을 개천절의 광화문은,
잠시 내려놓아야 하기에 비로소 아름다울 것이며
가족과 함께 하기에 더욱 소중할 것입니다

사람의 생명만큼 귀한 것이 어디 있겠습니까?
살아야 말도 하는 법, 저 또한 지금 이 순간
눈을 뜨고 살아있음에 감사합니다.

부디 그 뜻을 잠시 거두어 주소서

오랫동안 전전긍긍하며 글을 아꼈으나
시국이 급박한 듯하여 글을 써 올리니
이러한 저의 바람이 가엾게 전해지기를 바랍니다.

이천이십년 구월
塵人 조은산이 용기내어 올립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09/14 [07:12]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