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평도예 한기석, 제9대 광주시 왕실도자기 명장 선정 영예
 
홍민자 기자 기사입력  2020/09/25 [11:28]

광주시는 조선백자의 고장으로 역사와 전통을 계승 발전하고 도자 문화를 이끌어갈 제9대 광주 왕실 도자 명장으로 지평도예 한기석(59)씨를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 신동헌 광주시장이  왕실도자기명장으로 선정된  지평도예 한기석씨에게  청동으로 만든 명장 간판을  전달하는 모습 © 홍민자 기자

 

올해는 3명의 후보자들이 광주시 왕실도자기 명장 심사에 올랐으며 심사는 도예분야 6인의 전문인사로 구성된 명장심사위원회에서 1차 서류심사, 2차 현장심사를 진행했으며 한기석씨가 제9대 광주시 왕실도자기 명장으로 선정했다.

 

지난 723일 치러진 2차 현장심사에서는 후보자의 물레성형, 회화, 조각 등 도자 제작기술 전반에 대해 평가하기 위해 백자 달항아리 물레성형, 철화백자용문항아리 재현 및 조각을 심사했다.

 

이번 심사는 도예의 기본이 되는 물레성형은 물론 그림과 조각까지 전 분야에 대한 숙련도에 대해 모두 심사를 거쳐 최고 점수를 득한 후보자에 대해 심사위원들이 최종 적격 여부에 대한 심사를 거쳐 선정했다.

 

지평도예 한기석씨는 조선 왕실 사옹원 분원 관요(官窯) 5대 후손으로 200년의 가업을 이어 1980년대 도예에 입문해 왕실백자의 전통을 계승하고 있다.

 

한기석 명장은 국내·외에서 우수한 도자 제작기술을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공예품 및 우수문화상품’, 고용노동부 우수숙련기술자’, 중소기업벤처부 백년소공인등에 지정되는 등 조선백자의 계승과 현대적 재해석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는 장인이다.

 

신동헌 시장은 9대 광주시 왕실도자기 명장으로 선정된 것을 축하드린다앞으로 광주백자의 발전과 광주시 도예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09/25 [11:28]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