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염태영 수원시장, 이클레이 ‘2020 대담한 도시 세계총회’ 온라인 포럼에 한국 지방정부 대표해 토론
수원시 탄소중립 정책 소개하고‘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성과 발표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20/10/15 [11:28]

이클레이 세계본부가 주최하는 ‘2020 대담한 도시 세계총회’ 온라인 포럼에 패널로 참여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도시의 기후 탄력성을 회복하고, 기후 위기에 취약한 계층의 적응 역량을 강화하는 것은 지방정부가 해결해 나가야 할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 염태영 시장이 14일 오후 이클레이 ‘2020 대담한 도시 세계총회’ 온라인 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다.     © 박익희 기자

 

지난 14일 오후 ‘지방정부의 기후중립 정책과 의지’를 주제로 진행된 ‘기후중립 지방정부 패널 세션’에 한국 지방정부를 대표해 토론에 참여한 염태영 시장은 “기후 중립은 단지 탄소 중립(Net-Zero)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환경 정의의 가치와도 맞닿아 있다”며 지방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10월 7일 시작된 2020 대담한 도시 세계총회(Daring Cities 2020)는 ‘기후위기 시대의 대담한 도시들의 기후변화 대응 방안 코로나 대응’을 주제로 10월 28일까지 온라인 포럼(전 세계 동시접속 방식)으로 진행된다. ‘KNOW’(전문가 중심), ACT(지방정부 단체장 발표 중심), ‘LEAD’(Q&A식 토론) 세션으로 구성된다.

 

염태영 시장은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비상선언’ 선포(2020년 6월),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구성(7월)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등 그동안 기후행동 확산에 적극적으로 노력한 점을 인정받아 이번 세계총회에 대한민국 지자체 대표로 초청받았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는 올해 4월, 그동안 축적한 탄소 배출량 분석 자료를 토대로 ‘수원시 탄소중립 기본전략’을 수립했다”며 “2050년까지 에너지 전환·절약을 바탕으로 온실가스 80%를 감축하고, 탄소흡수원 조성 등으로 20%를 상쇄해 탄소 중립을 실현하는 구체적인 시나리오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탄소중립’은 지역에서 발생시킨 이산화탄소 배출량만큼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늘려 실질적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이다. 이산화탄소 총량을 중립 상태로 만든다는 의미다.

 

수원시는 2011년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자발적으로 설정한 후 매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하고 점검하며 감축 성과를 모니터링 하고 있다.

 

올해 수립한 ‘탄소중립 기본전략’은 ▲수소연료 생태계 구축 ▲건물→마을→도시로의 탄소중립 단계적 모델 구현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도시 통합 정책 등 3대 전략으로 구성된다.

 

염태영 시장은 “탄소중립지방정부 실천연대 초대 대표로서 지방정부 주도 특화사업을 발굴하고, 성공모델을 확산시킬 것”이라며 “지역에너지 정책과 에너지 분권을 기반으로 탄소 중립을 달성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시는 기후 행동의 중심에 서서 이클레이와 지속해서 협력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클레이(International Council For Local Environmental Initiatives)는 환경문제에 국제적으로 협력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노력하는 세계 최대의 지방정부 네트워크로 세계 84개국 1220여 개 기초지자체, 광역지자체, 메가시티(거대 도시)가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10/15 [11:28]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