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기획특집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민, 결혼해야 한다? 52%만 ‘그렇다’…3년 전엔 63%, 저출생 문제 심각 86%
65% ‘자녀 있어야 한다’…결혼과 자녀에 대한 긍정인식 하락세, 젊은 여성층 특히 낮아, 비혼 증가 이유로 집값, 전월세 등 과도한 주거비용(31%) 1순위 지목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20/11/11 [09:21]

 경기도민의 절반가량은 결혼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결혼’과 ‘자녀’에 대한 긍정인식은 매년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며, 비혼과 저출생의 원인으로는 높은 집값과 사교육비 등 경제적 부담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 결혼과 자녀에 대한 인식  , 20~40대 인식 그래픽  © 박익희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16~18일 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결혼, 자녀, 저출생’과 관련한 도민 인식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먼저 ‘결혼을 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52%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2017년 조사 시 63%, 2019년 54%보다 낮은 수치다. 응답자 가운데 20~40대 연령대를 살펴보면, ‘결혼을 해야 하느냐’에 ‘그렇다’라는 응답이 47%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특히 20~40대 여성 응답은 각각 32%, 40%, 40%로 더 낮았다.

 

▲ 자녀에 대한 인식(20~40대)     © 박익희 기자

 

또 ‘자녀가 있어야 하느냐’는 물음에는 65%가 ‘그렇다’고 답해 2017년(74%), 2019년(69%)에 비해 긍정 답변이 줄었다. 20~40대는 58%가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이 역시 20~40대 여성 응답은 각각 42%, 51%, 59%로 낮게 조사됐다.

 

비혼이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집값, 전월세 등 과도한 주거비용 부담(31%)이 1순위로 지목됐다. 이는 작년(25%)보다 6%p 증가한 결과로 최근의 부동산가격 상승세가 반영된 것으로 도는 분석했다. 이어 ▲출산·양육 부담(25%) ▲개인의 삶·여가 중시(18%) 등이 높았다.

 

▲  비혼 증가 이유   © 박익희 기자

 

이와 함께 도민의 86%는 우리사회 저출생 문제를 ‘심각하다’고 바라봤다. 저출생의 원인으로는 ▲양육비·사교육비 등 경제적 부담(33%)을 1순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집값 등 과도한 주거비용(18%) ▲개인의 삶 중시(13%) 순으로 높았다. 집값, 양육비용 등 경제적인 부분이 도민의 출산·양육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해석된다.

 

남녀간 인식차도 두드러졌다. 남성은 ▲과도한 주거비용(24%)을 여성(12%)에 비해 2배 높게, 여성은 ▲개인의 삶 중시(16%)를 남성(10%)에 비해 높게 택했다. 특히 ▲여성 육아부담 편중은 여성(12%)이 남성(3%)에 비해 4배 높았다.

 

▲ 우리사회 저출생 문제 심각성 인식     © 박익희 기자

 

▲ 저출생 문제 남녀 성별 원인분석     © 박익희 기자

 

가장 시급한 저출생 대책으로는 ▲고용안정·주거지원 등 안정적 기반마련 지원(36%)이 꼽혔고, 다음으로 ▲아동수당, 의료비, 교육비 등 경제적 지원(18%) ▲국공립 어린이집·유치원 확충, 돌봄서비스 확대(16%) ▲근로시간 단축, 육아휴직 등 아이 돌보는 시간 보장(15%) 순으로 높았다.

 

▲ 가장 시급한 저출생 대책    © 박익희 기자

 

홍지선 도 도시주택실장은 “젊은층을 중심으로 ‘주거안정 문제’를 토로하고 있는 것이 확인되는데, 경기도의 기본주택이 저출생 문제의 유의미한 해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류인권 도 정책기획관은 “경기도는 성평등한 육아환경 조성과 일·생활 균형 플랫폼 등의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도민 2,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2%p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11/11 [09:21]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