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교육/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원화성박물관, ‘융건릉 원찰, 수원 화산 용주사’ 사진전 개최
정조대왕 서거 220주기 기념 "건릉과 용주사의 역사적 의미 조명"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20/12/16 [13:57]

 수원화성박물관이 정조대왕(재위 1776~1800) 서거 220주기를 기념해 사진전 ‘융건릉 원찰, 수원 화산 용주사’를 연다.

 

▲ 사진전 포스터.     © 박익희 기자

 

12월 18일부터 4월 4일까지 수원화성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리는 이번 사진전은 220년 전 수원부 화산에 조성된 정조대왕 왕릉인 건릉(健陵)과 1790년 정조대왕이 아버지 사도세자를 위해 창건한 왕실 원찰(願刹)인 용주사의 역사적 의미를 조명하는 전시회다. 원찰은 망자의 화상(畫像)이나 위패를 모시고, 원주(願主)의 명복을 빌던 법당이다.

 

▲ 정조대왕 초장지 부장품.     © 박익희 기자

 

사진전은 ▲정조대왕 건릉 ▲수원 화산 용주사 ▲여민동락의 용주사 등 3부로 구성된다. 정조대왕 서거, 건릉 조성 과정, 용주사 창건과정 등을 보여주는 건릉·용주사 사진과 관련 유물 등 100여 점이 전시된다.

 

건릉과 용주사의 100여 년 전 유리건판·사진엽서, 건릉지(健陵誌)와 정조대왕 초장지(初葬地) 부장품 등을 볼 수 있다.

 

▲  건릉 유리건판(일제강점기 제작)   © 박익희 기자

 

1962년 용주사에 수학여행을 온 학생들 사진, 1976년 용주사에서 열린 부처님 오신 날 행사 사진 등 1950~80년대 사진도 볼 수 있다.

 

정조대왕은 1789년 수원부 화산(花山)에 아버지 사도세자(1735∼1762)를 모신 융릉(현륭원)을 조성하고, 이듬해 극락왕생을 기원하며 용주사를 창건했다. 용주사는 조선 후기에 국왕의 지휘 아래 창건된 유일한 원찰이다.

 

10년 후 정조대왕이 서거하자 융릉 권역 내에 건릉이 조성됐고, 용주사는 융건릉의 원찰로 거듭났다.

 

▲ 용주사 전경 사진 엽서(일제강점기 제작)   © 박익희 기자

 

정조대왕이 직접 지휘한 현륭원 조성, 용주사 창건은 ‘신도시 수원’ 건설과 세계유산 수원화성의 축성으로 연결된 국가적 공역 사업의 시작이었다. 정조대왕이 염원하던 사도세자 추숭 사업의 절정이 수원에서 펼쳐진 것이다.

 

수원화성박물관 관계자는 “정조대왕이 아버지에 대한 지극한 효심으로 정성을 다해 창건한 용주사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는 전시회”라며 “100년 전 유리건판과 사진엽서부터 최근까지 모습이 담긴 사진을 감상하며 용주사의 찬란한 역사를 되짚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1962년 10월 용주사로 수학여행 온 학생들. 어느 학교 학생인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 박익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12/16 [13:57]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