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매미나방 피해 최소화 '총력'
매미나방 피해 최소화를 위해 월동난 부화 시기 체계적인 모니터링 실시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21/03/29 [09:40]

 

 경기도가 올해 매미나방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산림청, 시군 등 관계기관과 협조체계를 강화하고 다각적인 방제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29일 밝혔다.

 

▲  매미나방 방제 모습   © 박익희 기자

 

지난해 여름 매미나방의 개체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도심환경의 미관훼손과 산림지역 수목 피해 등 심각한 피해를 입은 바 있다.

 

피해원인은 기후변화에 따른 동절기 기온상승으로 개체수가 급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올해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매미나방 월동난 부화율이 84.1%으로 나타남에 따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에 도는 지난해 피해지역인 군포·파주 등 7개 시군을 중심으로 NFC전자예찰함 15개를 설치해 월동난 유충 부화시기를 매일 모니터링 하고, 산림병해충예찰단을 활용하여 월동난 제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지난 24일 군포에서 매미나방 월동난 유충의 첫 부화가 관찰됨에 따라, 시기별 적기방제 조치요령을 각 시군에 전파해 시행토록 했다.

 

도와 각 시군은 매미나방 시기별 적기방제 조치 요령에 따라 유아등, 페로몬트랩, 방제(살수)차 등을 활용한 물리적 방제를 실시한다. 아울러 고지톱 끌개, 쇠솔 등을 활용한 월동난 제거 등 친환경 방제를 추진하는 등 매년 개체수를 줄이는데 온 힘을 다할 계획이다.

 

 이성규 경기도 산림과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심신이 지친 도민 분들의 쾌적한 산행을 위해 해충방제, 산불예방 등 건강하고 안전한 산림환경을 제공하겠다”며 “등산 중 매미나방 등 돌발해충 발견했을 경우 지체 없이 가까운 산림부서에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매미나방은 성충의 경우 날개를 편 길이가 41~93mm로 전체적으로 회갈색을 띠고 4개의 담흑색 가로띠가 있다. 식엽성 해충으로 나무를 고사시키지는 않지만 유충이 잎을 갉아먹어 수목에 큰 피해를 입힌다.

 

또한, 유충의 털이나 성충의 인편(비늘 같은 형태의 가루)은 사람에게도 두드러기나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으며, 도심지에서는 불빛에 모여든 매미나방으로 주민들에게 혐오감을 일으킬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1/03/29 [09:40]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