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광진의 '하루漢字와 격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광진의 '하루한자와 격언'[845] 坑木(갱목)
 
데스크 기사입력  2021/03/19 [08:35]

坑 木

*구덩이 갱(土-7, 2급) 

*나무 목(木-4, 8급)

 

강원도 태백 지구에 석탄 채광이 성업 중일 때, 신문에 ‘갱목이 부러져 갱도가 무너져 광부가 갇혔다.’라는 기사가 자주 나왔었다. 한글로 쓴 ‘갱목’은 읽기는 쉬우나 뜻을 알기는 어렵고, ‘坑木’이라 쓰면 읽기는 어려워도 뜻을 알기는 쉽다. 오늘은 이 두 한자를 분석해보자.

 

坑자는 ‘흙구덩이’(a pit)를 뜻하기 위한 것이었으니, ‘흙 토’(土)가 의미요소로 쓰였다. 亢(목 항)이 발음요소로 쓰인 것임은 阬(문 높은 모양 갱)도 마찬가지다. 후에 ‘굴’(a cave)을 뜻하는 것으로 확대 사용됐다.

 

木자는 ‘나무’(tree)라는 뜻을 나타내기 위해서, 나무의 뿌리와 줄기 그리고 가지가 다 있는 모양을 본뜬 것이었다. 후에 가지 모양이 한 획의 ‘一’로 간략하게 변하였다. 지금의 자형은 뿌리 모양이 강조된 것이다(참고, 本 뿌리 본).

 

坑木은 ‘갱(坑)이 무너지지 않도록 갱내나 갱도에 버티어 대는 통나무[木]’를 이른다. 사람도 나무와 같아서 누구나 모종의 쓸모가 있기 마련이다. 당나라 때 대문호였던 한유(768-824)의 명언을 귀담아들어 보자.

 

“굵은 나무는 대들보로 쓰고, 

 가는 나무는 서까래로 쓴다.”

 大木爲杗, 細木爲桷 - 韓愈.

 *杗(들보 망), 桷(서까래 각).

 

● 글쓴이: 성균관대 명예교수

   <속뜻사전>(앱&종이) 편저,

   <선생님 한자책> 저자.

   논어&금강경 국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1/03/19 [08:35]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