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광진의 '하루漢字와 격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광진의 '하루한자와 격언'[860] 遺憾(유감)
 
데스크 기사입력  2021/04/09 [08:27]

遺 憾

*남길 유(辶-16, 4급) 

*섭섭할 감(心-16, 2급)

 

‘유감을 품다/유감의 뜻을 표하다/내게 유감이 있으면 말해 보아라’의 ‘유감’이 무슨 뜻인지를 속속들이 알려면 ‘遺憾’이라 바꾸어 써서 차근차근 뜯어봐야 한다.

 

遺자의 본래 의미는 길을 가다[辶]가 귀(貴)한 물건을 ‘잃어버리다’(lose)는 것이었으니 ‘길갈 착’(辶)과 ‘귀할 귀’(貴) 둘 다 의미요소로 쓰였다. 후에 ‘잊다’(forget) ‘버리다’(desert) ‘남기다’(leave behind)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憾자는 마음으로 ‘섭섭해하다’(regrettable; sorry)는 뜻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었으니 ‘마음 심’(心)이 의미요소로 쓰였다. 感(느낄 감)은 발음과 의미를 겸하는 요소다.

 

遺憾은 ‘마음에 남는[遺] 서운함[憾]’을 이른다. ‘느낌이 있음’을 뜻하는 것도 ‘유감’이라고 하는데, 이것은 ‘有感’이라 쓴다. 

 

  오늘은 당나라 때 저명 정치가이자 문학자였던 한유가 34세였던 801년에 남긴 명언을 소개해 본다. 

 

“앞에서 칭찬을 받는 것보다 

 뒤에서 험담을 당하지 않는 것이 낫고, 

 몸에 즐거움이 있는 것보다 

 마음에 근심이 없는 것이 낫다.”

 與其有譽於前여기유예어전, 

 孰若無毁於其後숙약무훼어기후; 

 與其有樂於身여기유락어신, 

 孰若無憂於其心숙약무우어기심 - 韓愈한유. 

 

● 글쓴이: 성균관대 명예교수

   <속뜻사전>(앱&종이) 편저,

   <선생님 한자책> 저자.

   논어&금강경 국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1/04/09 [08:27]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