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광진의 '하루漢字와 격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광진의 '하루한자와 격언'[868] 撤床(철상)
 
데스크 기사입력  2021/04/15 [08:33]

 撤 床

*거둘 철(手-15, 2급) 

*평상 상(广-7, 4급)

 

차례와 제사에서 마지막의 두 번째 단계가 ‘철상’임을 아는 젊은이라면 훌륭한 가문의 자제일 테다. 오늘은 ‘撤床’이란 한자어에 쓰인 두 글자를 속속들이 풀이해 본다. 

 

撤자는 손으로 집어 ‘거두어들이다’(withdrawal)는 뜻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었으니, ‘손 수’(手)가 의미요소로 쓰였다. 오른쪽의 것이 발음요소임은 徹(통할 철)도 마찬가지다.

 

床자는 牀(상)의 속자다. ‘평상’(a flat wooden bed)을 뜻하는 牀자가 갑골문에서는 평상을 세워 놓은 모습인 ‘爿’(장)이었는데, 후에 그 재질과 관련하여 ‘나무 목’(木)을 첨가시킨 것이 바로 牀자이고, 床은 이것의 속자였다.

 

撤床은 ‘음식상이나 제사상[床]을 거두어 치움[撤]’을 이른다. 제사를 정성스럽게 잘 지내야 자손들이 잘된다고 한다. 대대로 잘 되자면 다음 명언도 알아두자.

 

남송시대 때 유극장이란 선비가 쓴 글(貧居自警三首)에 나오는 말이다. 

 

“힘써 배워 조상을 잊지 말고 

 대대로 검소해야 하느니라, 

 금덩이를 쌓아두면 

 자손들이 어리석어질 뿐이다.”

 力學勿忘家世儉력학물망가세검, 

 堆金能使子孫愚퇴금능사자손우 - 劉克莊유극장.

 

● 글쓴이: 성균관대 명예교수

   <속뜻사전>(앱&종이) 편저,

   <선생님 한자책> 저자.

   논어&금강경 국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1/04/15 [08:33]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