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어 1타강사 박광일 씨, 이천시 저소득층 학생에게 컴퓨터 지원
 
이순락 기자 기사입력  2020/12/10 [15:28]

경기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10일 국어 1타 강사 박광일 강사와 도서출판 홀수는 온라인 수업에 활용할 수 있는 컴퓨터 100대를 기탁했다고 밝혔다.

 

▲ 국어 1타강사 박광일씨가 10일 이천시 저소득층 학생에게 컴퓨터 100대 기탁한 모습     © 이순락 기자

 

기탁된 컴퓨터는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박광일 강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수업이 증가하고 있지만 컴퓨터를 보유하지 못했거나 사양이 좋지 않아 제대로 수업을 못 받고 있는 학생들을 위해 노트북과 일체형 PC를 기부하게 됐다”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노력하는 학생들에게 노트북과 일체형 PC가 잘 전달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 상황에도 지역의 소외 계층을 위한 나눔의 손길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 박광일 국어강사     

박광일 강사는 거북이처럼 느리게 한 걸음, 한 걸음 주변을 살펴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과 동행한다는 의미의 ‘거북이 걸음’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박 강사는 거북이 걸음 캠페인의 일환으로 이천시를 시작, 각 지역의 소외된 학생들이 인터넷 강의를 활용할 수 있도록 PC, 노트북, 테블릿 등 강의를 수강할 수 있는 기기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백혈병 어린이 재단’과 협약하여 매달 1명의 어린이에게 1,000만 원씩 치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현재 6명의 어린이에게 치료비가 지원되었으며, 이를 통해 수술을 받고 재활 치료 중에 있다. 박 강사는 ‘100명의 어린이를 살리자’는 목표 아래 지원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류마티스 학회와 류마티스 환우회 등과 협력하여 류마티스 질환의 일종인 강직성 척추염을 앓는 중·고등학생들에게 치료비와 학비 지원도 추진 중에 있다. 강직성척추염은 완치가 어려운 희귀병으로 치료비도 많이 들고 보험의 혜택도 받기 어려워 병에 걸린 많은 청소년들이 삶의 의지를 잃고 힘겨워하고 있으나 꾸준히 치료받고 재활을 위해 노력하면 얼마든지 정상적인 삶으로 복귀가 가능하다는 것을 알리는 활동도 병행할 예정이다.

 

박광일 강사는 임용고시를 패스하고 안양고등학교에서 국어교사로 근무하면서 촬영한 EBS강의가 학생들에게 반응이 좋아 학원계로 스카웃되었고, 현재 대성마이맥에서 국어 강의를 하고 있다.

 

박 강사는 3월 24일부터 4월 14일까지 2020 수험생을 대상으로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에서 가장 많이 수강한 국어강사, 성적향상에 도움이 된 국어강사 1위, 후배에게 추천하고 싶은 국어강사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0/12/10 [15:28]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