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ㆍ생활정보 > 맛따라 길따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평 맛집] 화양리 순대국 대표 “뜨끈한 순대국밥 드시고 힘내세요!”
서민들의 대표음식 순대국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21/03/06 [10:18]

 친구들과 양평군 강상면 신화리에 소재한 알칼리수 '으뜸수'(강상면 신화리 577번지 소재)를 길어갈 때마다 가는 곳이 화양리 피순대 집이다.   

 

▲  양평군 강상면 강남로 1322 (화양 삼거리) 소재의 양평 화양리 피순대집 전경, 주차장이 차량 20대를 세울 수 있을 정도로 넉넉하다.   © 경기데일리

 

 서울에서 오는 친구와 용인.수원에서 가는 친구들이 각자 차를 몰고 가면서 한달에 한번씩은 으뜸수를 길어 마시며 건강을 지키고 우정을 확인하는 시간이다.  이곳은 약 2년 동안 찾은 곳으로 우리 친구들은 모두가 단골손님이다. 참 괜찮은 서민의 대표 음식 순댓국집이다.  

 

 순대는 우리나라 전통음식이자 대표적인 서민음식 중 하나다. 특히 돼지 선지를 이용해 고소한 피순대는 비타민 B3, 니아이신, 철분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숙취 해소, 심혈관계질환 완화, 빈혈 개선 등의 효능이 있다.

 

▲  모듬순대   © 경기데일리

 

돼지순대는 돼지 소창을 잘 씻은 후 돼지피·찹쌀·당면·숙주·미나리·무·두부·배추김치 등을 섞어 만든 소를 넣어 삶는 것이다. 지역에 따라 만드는 방법은 조금씩 차이가 난다.

 

 2019년 봄에 개업한 화양리 피순대집은 다른 순댓집보다 취향에 따라서 다양한 순대를 주문해서 먹을 수 있다. 아마도 근처에 곤지암도축장이 있어 신선한 재료를 적기에 공급을 받는 잇점이 있는 것 같았다. 순대는 준비부터 완성까지 손이 필요한 수제품이다. 소창에 선지, 돼지고기, 파, 부추 등을 넣어 직접 만드는데, 진한 맛과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다.

 

▲ 머리고기와 내장을 넣어 끓인 썩어순대, 식탁에는 들깨가루. 새우젓. 고추가루. 후추가루. 소금이 비치되어 있다어 취향에 따라 가미하여 먹을 수 있다.     © 경기데일리

 

순대국밥은 순대와 오소리감투, 염통 등 내장을 넣은 전라도식 순댓국이다. 머리 고기 대신 내장이 푸짐하게 들어가는데, 두 번 삶아내 지방을 제거하여 내장은 쫄깃하고 고소하다. 소면을 곁들여 먹는 재미를 더하고, 국밥의 필수 짝꿍인 배추김치와 깍두기도 직접 담가서 밑반찬으로 나온다. 

 

독특한 메뉴는 바로 암뽕 국밥이다. 암뽕은 암돼지의 애기보를 말하는데, 꽤 생소한 부위지만 연하면서 오돌한 식감에 한 번 맛본 후 찾는 사람이 많다고 귀띔한다.

 

국밥, 전골 등 국물맛이 중요한 요리를 판매하는 만큼 돼지 도가니로 끓여낸 진한 육수를 사용하고, 순대는 곤지암 도축장에서 받는 신선한 재료로 매일 직접 만든다.

 

▲ 화양리 피순대 정은희 대표, 깍두기 김치와 배추 김치도 직접 담근 음식이다, 양파, 풋고추, 된장 등이 비치되어 있다.     © 경기데일리

 

정은희 사장은 “당장 눈앞의 이익보다 오래도록 이 자리에서 장사할 것을 생각한다”며 “순대 하면 양평 화양리가 생각나는 양평의 명물이 되고 싶다. 성심껏 만드는 만큼 맛있게 드시고 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어려운 시기에 따끈한 순대국밥 드시고 힘내세요! 손님들이 맛있다고 다시 찾아오면 제일 행복하다. ” 라는 말에서 따뜻한 인간미와 경영의 비결이 가슴에 와 닿는다.

 

SNS가 발달한 이 시대에는 손님들은 어떤 식당이 맛있는지 무엇이 어떻게 좋은지를 귀신같이 알아낸다. 이집은 항상 손님이 많은 곳이었지만 지난 5일(금요일) 오후 5시경에는 손님이 없어서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화양리라면 꽃피고 해 뜨는 동네라는 뜻이다. 화양 삼거리 화양리 피순대집에서 뜨끈한 순대국밥 한 그릇으로 속이 든든해진다. 식사를 하는 데 어떤 손님은 미리 주문을 하여 포장을 해가고 있었다. 

 

▲ 화양리 피순대 메뉴판, 실내 모습, 인기  메뉴 '사태째개'     © 박익희 기자

 

■ 양평 화양리 피순대 전화 : 031-775-4433

■ 위치 : 강상면 강남로 1322 (화양 삼거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1/03/06 [10:18]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