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뉴스 > 정치/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31개 시‧군,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공동선언"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을 통해 공유
 
박익희 기자 기사입력  2021/04/28 [18:15]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8일 경기도 31시·군 자치단체장과 함께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반대하는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페이스북을 통해 공유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쳐    © 박익희 기자

 

이들은 "원팀으로 함께 합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사안인 만큼 정쟁도 이견도 있을 수 없습니다."라고 선언했다.

 

이어서 이들은 "선언에만 그치지 않고 실질적 공동행동에 나섭니다. 도 긴급대응TF의 전례없는 조치는 물론, 시· 군과 함께 수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연안 방사능물질 현황조사 등 종합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동선언문에서 "11년 전 후쿠시마 사고는 안전보다 비용만 생각했던 인류에게 큰 경종을 울린 사건입니다. 참사로부터 교훈을 얻기는커녕, 일본은 또다시 안전보다 비용을 우선시하는 결정을 내렸다. 자국민의 안전을 위협한 것으로도 모자라 주변국 국민의 안전과 지구 공통의 자원인 해양 생태계에 심각한 위협을 끼치고 있다"고 강력한 주장을 했다. 

 

또한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습니다.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기 바랍니다. 오염수 처리 과정의 모든 절차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을 수용하기 바랍니다"라고 강하게 요청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1/04/28 [18:15]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