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오피니언 > 경기데일리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승표 수필] 사람의 향기는 만리를 간다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윤여정의 은은한 향기
 
홍승표 작가 기사입력  2021/04/30 [14:35]
▲ 홍승표, 전 경기관광공사 대표사원     

“난 냄새를 맡지 않는다. 난 개가 아니다.”

‘브래드 피트와 무슨 얘기를 나눴고, 그에게서 어떤 냄새를 맡았나?’라고 한 어느 외신 기자의 황당한 질문에 배우 윤여정은 담담하게 이렇게 답했지요. 외신들과 참석자들은 "격이 떨어지는 질문에 대한 멋진 한 방이었다"며 환호했습니다.

 

연기 인생 50년이 넘은 일흔 넷, 적지 않은 나이에 한국인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그녀의 인생 연륜에서 우러나오는 향기는 사람들을 매료시켰지요.

 

그녀는 수상 소감에서 "브래드 피트! 나이스 투 미츄! 우리가 영화 찍을 때 어디 있었나. 만나게 돼 영광이다"라는 농담으로 시작해 “진심이 통하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요즘 세상은 진심이 안 통하는 세상”이라는 뼈 있는 말과 함께 “조연상을 수상한 건 조금 더 운이 좋았을 뿐”이라고 겸손함도 잃지 않았지요.

 

“먹고 살기 위해 절실하게 연기했다. 대본이 곧 성경 같았다”는 말은 묵직한 울림을 주었습니다. 그녀의 넉넉한 몸짓과 유머 넘치는 말은 우리 모두에게 힘이 되었고, 한국인에 대한 호감도 그만큼 커졌을 것입니다.

 

▲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윤여정과 브래드 피트     © 경기데일리

 

“한국 영화사라는 거창한 잣대를 대기 보다는 윤여정 선생님 개인의 승리라는 생각이 든다.”는 봉 준호 감독의 말도 매우 적절하다는 생각이 드는 이유이지요.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내일 아침까지 축하주를 마시겠다.”는 봉 감독의 수상소감이 짙푸른 숲에서 풍기는 강렬한 향기였다면 “아카데미가 전부인 것도 최고의 순간인지도 모르겠다. 우리 모두 최고가 되려고 그러지 맙시다. 최중만 되면 되잖아. 다 동등하게 살면 안 되나요?”라는 그녀의 수상소감은 곱게 물든 단풍 숲에서 풍기는 은은한 향기였습니다.

 

 공직을 은퇴하고 이순(耳順)을 넘기면서 ‘현직에 있을 때보다 더 편하고 넉넉한 사람냄새가 난다.’는 말을 많이 듣고 있지요. 돌아보니 일에만 파묻혀 아옹다옹 살다보니 마음의 여유가 없었는데 백수로 지내다보니 스트레스 받을 일이 없으니 편해 보일지도 모릅니다.

 

사람은 저마다 향기가 있는데 그 향기는 몸에 뿌리는 향수와는 다르지요. 뿌린 지 얼마 후면 사라지는 그런 냄새가 아닙니다. 내재해 있는 품성과 살아오면서 쌓은 내공에서 풍기는 좋은 냄새, 이를 ‘분위기’니 ‘아우라’니 ‘포스’니 여러 가지로 표현하지만, 삶의 철학이나 가치관이 용해되어 깊이 잠겨 있다가 말 한마디나 행동 하나에 묻어 나오는 품격의 다른 이름일 것입니다.

 

‘난의 향기는 천리를 가고, 사람의 향기는 만리를 간다(蘭香千里 人香萬里)’는 말도 이를 대변하는 명구(名句)가 아니겠는지요.

 

오랫동안 알고 지냈으나 매번 만나도 심드렁한 사람이 있는가 하면, 한 번 만났는데도 또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끌리는 게 있다는 건 그에게 인간적인 매력과 향기가 있어서 일 텐데, 그런 사람은 다른 사람에게 위로가 되고 희망이 되지요.

 

가진 게 많다고, 고위직이라고, 속칭 가방끈이 길다고 좋은 향기가 나는 건 아닙니다. 더 노골적으로 말해 돈이나 권력이나 명예가 품격을 좌우하는 게 아니라는 말이지요. 올곧은 삶의 철학과 가치관으로 한결 같이 언행일치를 실천하려는 이, 몸에 밴 절제력으로 상대방을 배려할 줄 아는 이, 정의롭지만 그것을 구호처럼 내세우지 않는 이, 욕심은 있되 욕망으로 나아가지는 않는 이, 그런 사람에게서 향기가 풍기는 법입니다.

 

‘세 사람이 길을 가면 반드시 스승이 될 만한 사람이 있다’는 가르침이 있지요. ‘가까운 한 사람을 기쁘게 하면 먼 곳에서 많은 사람이 찾아온다.’는 말도 있습니다.

 

늘 배운다는 자세, 늘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마음이 중요하다는 얘기겠지요. 참다운 인성과 품격을 가진 사람에게선 사람다운 향기가 저절로 풍겨날 것입니다.

 

앞에서 이런저런 얘기를 했습니다만, 뭐 거창하게 생각할 것도 없는 일이지요. 허물없이 만나고 삶의 기쁨이나 애환을 나누고 싶은 사람, 그런 사람이 향기로운 사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사람의 향기는 오래 가꾸고 익어갈수록 넉넉해지는 법이지요. ‘나는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만한 사람인가? 나는 누군가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사람인가?’ 끝없이 화두를 던지며 살아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좋겠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21/04/30 [14:35]  최종편집: ⓒ ggdaily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9